Category Archives: 낙서

마지막 그림

오랜만이죠. 이 곳을 너무 오래 버려두고 있어서 마음이 편치 못했어요. 옆 이상한 그림은 왼손 시험작.

저는 건강이 급속도로 나빠져서 이제 더 이상 그릴수 없게 되었습니다. 올 늦봄에 다시 커진 종양을 제거 하기위해 받은 수술이 무리였던건지 알수 없지만.. 지금 키보드를 치는것 조차 쉽지 않네요.

저를 지탱해주던 그림을.. 이렇게 끝내게 되어서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아직 더 나은 그림이 가능하다 생각했는데.. 고작 이 정도 그리고서 하산하게 되어 부끄럽네요.

지난 14년간 그릴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고, 그 그림으로 바깥 세상과 소통할수 있어서 외롭지 않았습니다. 몸은 불완전 했지만 그림이 부목 역할을 해줬어요. 그릴수 없는 상태가 되고나니 공백이 크게 느껴집니다.

그림과 건강을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단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통증과 마비 증상이 온몸으로 퍼지고 있어서 걱정이 되네요. 고통만 사라져도 좋을텐데..

그림은 없을지 몰라도 소소한 이야기를 계속 이어가고 싶습니다.



Hydrangea?

161216_hydrangea

수국 비슷해 보이는 뭔가!

어느새 겨울이 되었네요. 요즘 시대가 시대인지라 시간이 더 빠르게 가는 기분이 듭니다.

그사이 몇 번의 정밀 검사가 있었는데, 결과가 모두 괜찮게 나왔어요. 지난여름에 받았던 방사선 치료가 효과가 있는 건지 모르겠지만 연골육종이 조용히 그 자리에 멈춰 있다고 합니다. 어깨의 통증도 줄어들고 있구요. 덕분에 항암제나 기타 치료도 당분간 하지 않아도 돼요. 가끔은 환자란 걸 잊을 정도로 잘 지내고 있습니다.

요즘 그림이 어둡게 가는 경향이 있어서, 밝은 톤의 그림을 연구할 겸 그려봤어요. 대비를 강조하고 싶은 욕구가 끓어 올라오는 걸 억제하며, 그 뇌관이 터지지 않도록 그림 퍼즐을 푸는 느낌으로;

자연물은 그릴 때 자료들을 통해 관찰을 충실히 하고 그리는 게 좋아요. 예전에 말을 그려야 할 때가 있었는데, 첨 그려보는 생물이라.. 말 관련 사진만 수백장을 살펴봤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나.. 이상하게 꽃은 멋대로 그리는게 다반사라.. 완성하고서야 수국 자료를 살펴봤고.. 여러모로 다르게 생긴 꽃이 저기 있고..

아아…
꽃피는 봄이 어서 오길..



홍차

160801

옛날에 그렸던 기사 그림의 연작입니다.

수술이후 재활을 위해 그리기 시작한 그림인데 이제야 완성을 했습니다. 가끔 꺼내서 깨작깨작 그리다보니 이렇게 늦어졌어요;

옆모습 그릴때가 가장 재미있어서 이렇게 자주 그리곤 하는데;
이렇게 습관대로 가다간 망하지 않을까 하고..
요 그림을 보니 내일의 제가 걱정이 됩니다.

이렇게 나뒹구는 그림들을 다 완성시키고 싶은데 잘 될지 모르겠네요.



요즘 & 습작

160712

오랜만에 캐릭터 습작.

가볍게 그린 러프가 그대로 두기엔 아쉬워서 좀더 키워다가 그려봤어요.
복식이 알수없는 나라의 것이 된게 신경쓰이지만 암튼 오랜만에 포스팅해봅니다.

최근에 종양이 다시 커져서 팔쪽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어요. 검사 결과 수술할정도로 자린간 아니여서 일단 방사선 조사를 통해서 신경 압박을 줄이는쪽으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그런 이유로 매일 아침마다 병원에 가는 중인데 실로 오랜만에 느껴보는 아침형 인간의 기분이란;; 투르 드 프랑스 주간인데 밤늦게 TV 보는게 불가능해서 조금은 쓸쓸하지만 아무튼 아직 큰 부작용 없이 2주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일정 완료까지 몸이 잘 버티면 좋겠는데.. 머 잘하겠죠.

부디 효과가 좋기를!



새해맞이 이사

160209_large
먼저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 그림도 꽤 오래전부터 그리던 그림인데 마무리 지어봅니다.

http://watarlog.org 로 이사를 했습니다.
새해 연휴 기간동안 서버 이전과 도메인 이전을 동시에 해서 숙원을 이뤘어요. 그렇지만 겉모습은 달라진게 없어요 orz

오래동안 쓰던 비누넷 웹 호스팅 업체가 설비에 투자를 지독하게 하지 않는데다;; 돌아가지 않는 웹 서비스들이 생겨서 이사를 단행했습니다. 새로운 서버는 엄청 빠르고 상쾌하네요. 다양한 설정 환경도 생겨서 이것이 신기술이구나 싶었어요.

암튼 조금 남은 연휴 잘 보내시고
맛있는거 많이드세요.